[박인호의 전원별곡] 제2의 귀농시대…부농환상은 버려라 - 인터넷쇼핑몰창업&국비창업교육기관,컨설팅,마케팅 - 노노스 언론보도

인터넷쇼핑몰창업&국비창업교육기관,컨설팅,마케팅 - 노노스

메인메뉴

메인메뉴

무통장입금 계좌안내
국민 763201-01-423728 / 예금주 : 노노스창업학원
신한 110-492-562236 / 예금주 : 노노스(송현숙)
고객센터
02.2051.1806 / 02.2055.3533
평일10:00~18:00 (점심:12:00~13:00)  토,일,공휴일휴무  

    고객센터

    02-508-3692

    02-2051-1806

    무통장입금 계좌번호

    국민 763201-01-423728

    예금주: 노노스창업학원

    신한 110-492-562236

    예금주: 노노스(송현숙)

    FAX : 02-2051-5759
    help@nonosd.com

    제목

    [박인호의 전원별곡] 제2의 귀농시대…부농환상은 버려라

    등록자노노스

    등록일2016-02-03

    조회수7,364

    [박인호의 전원별곡] 제2의 귀농시대…부농환상은 버려라

     

    귀농이 화두다. 2010년 이후 직장에서 은퇴한 베이비부머(1955~1963년생 758만2000명)를 중심으로 일부 젊은 30~40대까지 귀농행렬에 가세하면서 외환위기 당시 일었던 귀농 붐이 재현되고 있다. 실제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주한 귀농·귀촌 가구 수는 총 1만503가구(2만3415명)로 전년 대비 무려 158%나 증가했다.

     

    올 들어서도 각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귀농설명회나 교육장은 도시인들로 넘쳐난다. 최근에는 “연소득 1억 원이 넘는 부농이 크게 늘었다”는 정부의 발표에 이어 ‘대기업 임원도 안 부러워’ ‘농촌이 금광’ ‘억대연봉 부농 되는 법’ 등의 솔깃한 언론 보도가 쏟아지면서 도시인들의 귀농에 대한 관심은 더욱 뜨겁다.

     

    하지만 현실에서의, 현장에서의 귀농의 길은 여전히 멀고 험난하기만 하다. ‘부농 시대’를 얘기하지만 농촌의 빈부격차와 고령화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000년에 농촌 상위 20% 가구의 평균 소득이 하위 20% 평균 소득의 7.6배였는데, 2010년엔 11.7배로 격차가 크게 확대됐다. 도시근로자 가구의 같은 기간 4.1배→4.8배와 비교하면 농촌의 양극화 현상은 더욱 두드러진다.

     

    <중략>


    이처럼 귀농으로 가는 길은 척박한 농촌의 현실에 더해 수많은 걸림돌이 가로막고 있다. 장밋빛 환상에 싸인 낭만적 귀농은 실로 위험천만하다. 만약 도시 못지않은 소득을 내기 위한 손쉬운 방편으로 귀농을 택한다면 십중팔구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귀농 선배들의 한결 같은 충고다.

     

    전문가들은 만약 귀농을 통해 부농이 되고자 한다면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겠다는 마음의 각오와 함께 발상의 전환 즉, 혁신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단순히 시골로 내려가 농사를 짓는 농부가 아니라 인터넷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자기만의 전문성과 노하우, 그리고 인적기반을 최대한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내는 ‘CEO형 농부’로 변신해야 한다는 것이다. 도시 못지않은 땀과 정열을 쏟아 부어야 함은 물론이다.

     

    국립한국농수산대학의 장광진 교수는 “농업관련 패러다임이 양에서 질을 거쳐 가치로 변화하고 있다”며 “농촌 역시 단순한 생산 공간이 아니라 교육, 관광, 체험 등 다기능 공간으로 바뀌고 있기에 농업인 역시 단지 생산자가 아니라 전업농, 자급농, 기업농 이라는 경영인 마인드가 그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귀농에 성공하기위해서는 뼈를 깎는 자기개발과 함께 과학농업과 판매농업을 잘 이해하고 실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원도 홍천군농업기술센터의 윤용권 소장은 “귀농한 사람들은 경험과 노하우가 전무한 생산농업 보다는 오히려 도시에서의 전문성과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한 판매, 마케팅 및 홍보, 농산물가공 등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전후방 활동에 종사하는 게 더 낫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단지 ‘시골농부’가 아니라 창의성과 리더십이 강한 ‘도시형 농부’가 되어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온라인 쇼핑몰 창업 전문회사인 노노스의 송현숙 대표는 “부농이 되고자 한다면 먼저 나는 CEO라는 마음가짐부터 가져야 한다”면서 “좋은 농산물을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통상의 방법에서 벗어나 다른 각도에서 나에게 맞는 판로를 확보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 방법으로 인터넷과 스마트폰 뿐 아니라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적극 활용해 잠재적, 실질적 고객층을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제시했다.


    박인호(헤럴드경제 객원기자, cafe.naver.com/rmnews)

     

    기사 전문 보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